책권하는 보험설계사: 다재다능르코의 꿈꾸는 상자


ⓐ 책소개

 갑부하면 흔히 사람들이 떠올리는 것은 상속을 받거나 원래 부자이거나 어마어마한 재산이 원래 있던 사람들을 떠올린다. 허나 이 책속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그런 이미지의 갑부들과는 다르지만 연매출이 억단위가 되어지는 전국 곳곳에 있는 "서민갑부"들이다. 500만원으로 시작해서 지금은 건물 8채의 사장님이 된 30대 - 정말 마음과 생각까지 갑부인 가게들의 모습을 읽다보면 그동안의 스스로의 모습들을 반성하고 또 돌아보게 된다. 안되면 연구하고 되면 더 잘될 방법을 찾아가고, 성공했다고 게을러지거나 멈추기보다는 끊임없이 변함없는 자세로 만들어가는 사장님들의 모습에 감동하게 된다. 혼자 잘되는 길을 택한 것이 아니라 주변 사람들까지도 잘되기를 바라는 서민갑부 사장님들의 모습을 보면서 노블리스 오블리제는 이런 모습이지 않을까라느 생각이 들었다. 창업을 꿈꾸는 모든 분들에게는 감동과 열정을 전해줄 수 있는 책이다.









ⓑ 보고 배운 것 

사장님들은 "노력"을 했기에 성공했다고 말했지만 정말 밑바닥인 순간에도 좌절하기보다는 되는 방법들을 찾기위해서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였다. 게다가 누군가에게 배운적 없지만 해보겠다고 마음 먹은 순간 매일 가게를 열면서도 끊임없이 몇년간 "연구개발"을 했다. 손님이 사지 않는 이유를 찾기위해서 식재료를 찾아 나서고 끊임없이 이방법 저방법을 하면서 식재료에 대한 노하우를 본인이 완벽하게 기본기를 다졌다. 환경이 어려워서 하지 못한다기보다 살아온 환경에서 오히려 아이디어를 찾고 방법을 찾아나가며 성장시켰다. 가족들과 이웃들, 그리고 다른 상점 주인들까지도 마음을 사가면서 "정직한 창업"을 행동에 옮기는 모습들에서 스스로의 삶을 돌아보게 했다. 누군가는 어떤 부분들을 보면서 불평불만을 먼저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서민갑부들은 그 어떤 부분들 속에서 배움을 끊임없이 느꼈고, 그 배움을 그저 배움에서 멈추는 것이 아닌 "도약"을 위해 적용했다. 성공했다고 안일해지기보다는 끊임없는 변화를 만들어갔다. 어느새 건물주가 되어 부자가 되었음에도 여전히 처음 창업하던 그 날과 같은 초심으로 일하는 모습들을 보니 멀어도 이 가게들은 한번쯤은 가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진정성으로 승부하기에 프랜차이즈점이 따라잡을 수 없는 "작은가게"들. 신뢰를 만들어가기 위해서 불편함을 끊임없이 개선해가고 사업을 하는데 있어서 "선택과 집중"을 정확히 해나가려고 노력하며 새벽출근으로 하루 거의 10시간이 넘는 일을 하면서도 오히려 열심히 살고 있음을 이야기했다. 기다리기만 하기보다는 오히려 발로 뛰는 영업을 선택했으며 위기를 마주하면 '기회'삼아서 새롭게 도전하는 모습들이 인상적이다.  장인들을 찾아다니면서 "배움"에 아낌없이 투자하기도 했고, 배우기위해서 허드렛일을 하면서 점심시간까지 줄여가면서 끊임없이 도전했다고 하는 서민갑부들의 마인드와 자세가 정말 감탄이 나올 수 밖에 없었다. 이런 마인드들의 사장님들이 장사가 안될 수가 없겠다라고 생각이 들었다. 가격보다 가치를 전하는 그 마음가짐까지 이 책속에는 삶을 정말 바르게 살아가는 마음자세를 가득 배울 수 있었다.  그저 돈을 잘버는 부자들이 아니라 말그대로 맨땅에 헤딩일지라도 정직했고 근면했으며 끊임없이 연구개발하며 인내할줄 아는 진정한 잠재능력을 가진 사장님들의 갑부 마인드를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 책을 권해요
창업을 생각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읽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단순히 프랜차이즈점으로 시작한 것도 아니고 맨땅에 맨손으로 일궈낸 과정들과 마음자세들을 배우다보면 창업을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힘이 되고 성장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생각하다/행동하다
- 나는 저렇게 몇년간 연구개발해가면서 삶을 바꾸어 간적이 있는가?
-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끊임없이 발전하려고 했는가? 

"독서는 삶의 가장 바닥에서 나를 바꾸고 또 바꾸어준 가장 특별한 시간이다"

다재다능르코 읽고 배우고 기록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