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책소개

나쓰메 소세키를 사랑하고 고풍스러운 말투를 구사하는 구리하라 이치토, '환자를 끌어당기는' 마성의 괴짜의사로 불린다. 24시간 365일 진료라는 모토를 내건 열악한 지방 병원인 혼조병원에서 내과의사로 5년째 근무중이다. 홍매화가 피는 4월 어느날, 구리하라 이치토의 학창 시절 친구인 신도 다쓰야가 혼조병원의 내과의로 합류한다. 의학 대학시절 '의학부의 양심'으로 통하던 신도 다쓰야, 오랜만에 함깨허게 된 다쓰야는 별명이 무색하게도 실망스러운 행동으로 주변의 믿음을 잃어가는데, 다시 만난 친구와 어떤 이야기가 이루어질까- 읽어가다보면 힐링이 된다.





ⓑ 책과 나 연결하기

1편보다 조금 더 두꺼운 2편의 제목은 '다시 만난 친구'였다. 소설의 시작은 한해의 시작을 등산으로 아내와 함께하는 구리하라 선생의 이야기로 시작하는데, 두 사람의 대화를 보면 참 따뜻하다라는 생각이 드는 문장들이 많다. 서로를 배려하는 두사람의 모습이 참 좋다.  본격적 스토리는 여전히 환자를 끌어당기는 마성의 괴짜의사답게 응급환자들을 맞이하는 구리하라 선생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그의 모습을 보면 주변 간호사분들도 꽤나 고생하고, 응급구조사들도 고생하면서도 그래도 서로를 신뢰하면서 일하는 모습이 참 멋지다고 생각이 들었다. 아무리 힘들어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는 상황이라면 저렇게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거겠지라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대학을 함께 나온 신도 다쓰야, 그가 처음 왔을 때 구리하라선생은 옛날의 그를 떠올리면서 믿을 만한 사람이라고 주변에 이야기를 해준다. 하지만 다쓰야가 오고 시간이 지날수록 그의 평판이 점점 나빠지는 것 뿐아니라, 노골적이고 클레임까지도 올 정도로 커진다. 처음에는 몰랐지만 - 자꾸 주치의지만 연락이 되지 않는 부분들을 보면서 미묘한 불안감과 긴장감이 돌기도 했다. 느릿느릿 한 것 같아보여도 바르게 사는 삶을 선택하는 '구리하라'선생이 친구에게 정확한 이야기를 건넨다. 그 모습에서 굉장히 많은 생각을 마주하게 했다. "의사로서의 삶"과 "개인적인 삶"이 부딪칠 때 어떤 것이 우선시 되어야하는가. 당연히 환자의 입장에서는 의사가 그 모든 걸 감당했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내가 마주한 상황이라면 나는 그렇게 생각할 수 있을까? 두가지 입장의 고민이 떠오르는 순간이긴 했다. 




1편에서는 인생에서 곤란한 순간들을 마주한 사람들의 마음에 대해서 많이 느꼈다면, 2편에서는 사랑과 우정사이에서 꽤나 많은 생각을 하게했다. 누군가가 내 마음을 알아주지 않을 때, 혹은 누군가가 이해가지 않을 때 진짜 마주해야할 마음은 나는 그를 이해하고 있는가가 아닌가라고 느끼게 되었다.  또한 생명을 지키는 의사가 생명을 지키는 일 말고도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에 대한 생각도 하게 되었다. 자신이 아픈 순간에도 그리고 더이상 의료를 할 수 없는 순간에도 사람은 사람의 마음을 받을 수 있다는 걸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울컥울컥한 부분이 정말 많았다. 그러면서 다시금 생명의 가치를 떠올리게 되었다.




ⓒ 책을 권해요
읽다보면 '생명'과 밀접한 독특하지만 나쁘지 않은 의사, 구리하라선생을 자꾸 좋아하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힐링소설이 읽고 싶으시다면 권해드립니다.

ⓓ 실천할 것/ 아이디어
  • 나는 정말 신념을 지키면서 살 수 있을까?

"독서는 
생각을 성장시키고
마음을 변화하게하여
인생을 바꾸어주는
터닝포인트다"

다재다능르코 읽고 배우고 기록하다.


Posted by 알도사 다재다능르코 트랙백 0 : 댓글 0